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플러머캘거리

캘거리 캐나다 플러머 시작한지 6개월 점점 익숙해지고 있는거 같았다.. 캐나다 플러머의 좋은점이라고 하면 단연코 말할수 있는게 바로 아침에 시작해서 오후에 끝난다는 게 가장 큰 이유로 작용하는것 같았다. 플러머를 하면서 힘든점도 많지만 상업적으로 설치를 하고 먼가 완성이 되면 뿌듯함을 느낄때도 있다. 이민자가와서 영어도 그리 썩못 하지만 트레이드로 자수성가는 아 니지만 중산층으로 들어가는 길이 라는것은 어느누구도 의심치 않다고 말할수 있다. 처음 시급은 적다 하더 라도 매년 지날때 마다 약 5불에 가량 의 시급이 올라간다. 물론 회사마다 차이가 있지만 4~5불정도의 시급이 올라감으로써 매년마다 조금더 나아지 는 삶을 누릴수 있다는것이다. 회사를 들어갈때는 항상 베너핏을 체크하고 어느정도 나에게 혜택을 줄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 한다.. 더보기
캐나다 플러머 생활 3개월차 후기 캐나다 캘거리에서 플러머로 직업을가지고 활동 하고 있는지 벌써 3개월째 되어가고 있다. 많은 글을 읽고 블로그들을 읽었다. 플러머 직업적으로 힘든직업인거 정말 맞다. 직업도 중요하고 직장도 중요한거 같다고 생각이 들었다. 다른 직장에서 일하는 학교 동기들한테 물어보면 주 55시간정도 한다고 들었다. 물론 돈을 많이 벌겠지만 그만큼 몸이 남아나지 못할거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친구는 6시에 시작해서 저녁 5시에 끝난다고 들었다. 10시간 정도를 한다. 주 50시간을 하는것이다. 오버타임과 여러가지 합해서 페이체크로 1500불이상 찍힌다고 들었다. 하지만 6시 이후 침대에서 나와서 돌아다닐수 있는 시간이 전혀없다. 즉 여가 시간이 없다는 소리로 들렸다. 나는 딱 7시시작해서 3시에 끝나고 이후 나만의 여가시간.. 더보기

반응형